홈으로알림마당 - 업계소식

업계소식

보기페이지-제목, 이름, 작성일, 축종, 파일첨부로 구성된 표
제목 국가단위 통합전산망 구축시급
이름 농협사료 작성일 2010-06-04 오전 9:16:57
파일첨부

국가단위 통합전산망 구축시급
양돈협, 개별적 운영 한계…전산기록 의무화도

국가단위 양돈전산통합망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양돈협회(회장 이병모)는 지난달 30일 2009년도 전국양돈농가 전산성적보고회를 갖고 이같이 정부에 건의했다.

양돈협회에 따르면 일부 조합이나 사료업체 등을 통해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기존의 방식으로는 전산관리 양돈농가들이 늘어난다고 해도 국내 전체적인 생산현황 파악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전산성적 분석을 담당한 비전FLC 김준영 대표는 “각 업체별 전산기록 관련 용어나 프로그램의 통일이 이뤄지지 않다보니 농장경영분석의 경우 800여개 전산농가 중 71개 농장만을 대상으로 이뤄질수 밖에 없었다”고 밝혀 이를 뒷받침하기도 했다.

양돈협회는 따라서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전산관리 체계를 통합하되 전산참여 농가를 대폭 확대, 국가단위 양돈전산통합망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를통해 보다 정확한 국내 생산현황 분석을 토대로 FTA 시대하에서 지속가능한 양돈산업 실현을 위한 정책수립은 물론 수급조절과 농가경영계획이 수립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돈협회는 이와함께 축산업의 전업화 추세를 감안해 양돈농가에서 의무적으로 전산기록을 실시할수 있는 방안이 정책적으로 추진돼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정책사업 참여농가 및 경영체부터 양돈전산기록을 의무화하는 방법으로 확대시켜 나가는 방안도 제시했다.

서울대학교 최영찬 교수도 “기록관리가 되지 않는 농가를 대상으로 한 컨설팅 사업은 의미가 없다”면서 “일단 정부의 돼지소모성질환 지도사업 대상 농가부터 전산기록을 의무화하는 방법이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영찬 교수는 이어 국가단위 양돈전산통합망 구축과 관련, “각종 정보에 대해서는 비공개 원칙이 철저히 지켜져야 농가들의 참여를 기대할수 있을 것”으로 전제, “더구나 프로그램의 투명성과 객관성도 확보돼야 하는 만큼 생산자단체 차원에서 통합 프로그램을 개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발췌 축산신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수
국가단위 통합전산망 구축시급 농협사료 2010.06.04   2303
6 ‘식물추출물’항생제 대체제 시장 선봉 농협사료 2010.06.04   2863
5 로얄제리 등 양봉산물, 축산물로 분류 농협사료 2010.06.04   2168
4 공정위 우유 담합 부당성 탄원서 제출 농협사료 2010.06.03   2725
3 청양서 구제역 항체양성 한우농장 발생 농협사료 2010.06.03   2963
2 전산관리 양돈농가 성적 ‘눈에 띄네!’ 농협사료 2010.06.01   3807
1 '한우 정육식당' 경쟁력 "있다 VS 없다" 농협사료 2010.06.01   4952
631 632 633 634 635 636